본문 바로가기
독특한 뉘우스

지저분한 집 아이들, 아토피 적다

by 뚜비뚜비뚜뚜바 뚜비뚜비뚜뚜바 2004. 4. 30.
728x90
반응형
(파리 AFP=연합뉴스) 집안이 지저분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는 아토피 피부염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국립혈청연구소 역학센터의 크리스틴 벤 박사는 영국의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집안 환경이 지저분하거나 애완동물을 기르거나 형제자매가 여럿인 가정과 농가에 사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도시가정의 아이들에 비해 아토피 피부염 위험이 7-19% 낮다고 밝혔다.

벤 박사는 2만4천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임신 중 두 차례, 출산한 아기가 6개월,18개월 되었을 때 등 모두 4번에 걸쳐 집안 환경과 아이의 건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벤 박사는 이러한 여러 가지 환경적 상황에 추가로 노출될 때마다 아토피 피부염 위험은 더욱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벤 박사는 전염병 발병 빈도를 감안했을 때도 이러한 효과는 마찬가지였다고 밝히고 이는 알레르기 면역효과가 출생 후 초기단계에서 형성된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분석결과는 환경 미생물에 노출되는 것이 면역력을 높여 아토피 피부염, 천식같은 알레르기 질환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앞서 발표된 연구결과들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벤 박사는 덧붙였다.

skhan@yonhapnews.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2004.04.30 [금] 연합뉴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