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리뷰 예정
  • 리뷰 예정
  • 리뷰 예정
애니메이션 & 영화

우주전함 야마토 ...

by 뚜비뚜비뚜뚜바 뚜비뚜비뚜뚜바 2011. 6. 29.
30, 40세대가 어릴적 접했던, 은하철도 999, 하록선장등등...만화, 애니메이션이 공존하는 요즘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것이 바로 이들은 원작으로 하는
실사판 영화이다.

89년 당시에 나름 SFX칭하며, 등장했었던, GUNHED라는 작품이 있었다. 애니메이션 메니아들 사이에서는 꼭 보고싶은 영화로 손꼽혔다.

미니어쳐? 암튼 프라모델을 이용하여 활용했으니...

당시에는 영화를 구할수가 없어서, Newtype 잡지에서 삽화로만 만족해야 했던 그런 시절이 있었다. 수년이 흘러 보긴했지만... ㅎㅎㅎ

딱 그수준이다. 당시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온 일본의 간판 시리즈물(파워레인저, 울트라맨등등.) 일명 특촬물들이 공존하는 일본을 보며,

그러한 토대가 지금의 SFX를 발전시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든다.

일본의 이러한 시도는 여러 애니메이션을 통해 2D와 3D를 접목시키거나, All 3D를 만들어 버린다.

결국 컨텐츠의 소스가 무궁무진하다는 점에서 향후 SFX영화를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다.




미국의 마블코믹스가 히어로 무비를 영화화하듯이, 일본도 예전부터 애니메이션 컨텐츠를 영화했던적이 몇몇 있었다. 건담세이버도 그 중 한작품이다.

이번 우주전함 야모토를 보면서, 내심 놀랬던것은, 기존에 보아왔던 퀄리티를 뛰어넘는 작품이라는 점이다.

스토리야 워낙 방대해서 많이 압축했다고 하지만, 스토리대로 한다면 뭐.. 스타트랙스준이 되지 않을까?

애니매이션 전편을 보지는 않았지만, 대충 알고 있는 내용으로 또는 전혀 스토리를 모더라도, 감사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

한가지 아쉬운점이 있다면, 일본영화 특유의 흐름이, 보는 재미는 반감시키는 부분도 없지않아 있다.

주인공 대사가 나올때 어김없이 튀어나오는 음악이라든지, 혼자 진지해하면서 분위기를 이끈다던지....

좀식상한면이 많이 있지만, 원작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하는 기대가 상쇄시킨다고 볼수 있겠다.

기회가 된다면 필히 감상하시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