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비뚜비뚜뚜바의 일상모음 :: '규헌이 이야기/출산후' 카테고리의 글 목록 (62 Page)

'규헌이 이야기/출산후'에 해당되는 글 309건

무럭 무럭 잘크는 우리아가..

아주 잘크고 있습니다. ^^ 눈도 크고... 보조개도 들어가고...


'규헌이 이야기 > 출산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BCG 주사맞은날..  (0) 2004.11.30
땡깡부림..  (1) 2004.11.29
무럭 무럭 잘크는 우리아가..  (0) 2004.11.29
쑥쑥 잘크는중...  (1) 2004.11.20
+3day 병원 퇴원하는날...  (1) 2004.11.17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5) 2004.11.15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쑥쑥 잘크는중...

먹고 자는게 일인데... 이렇게 찍어놓고 보니 나하고 비슷하긴한거 같군요.. ㅋㅋ

'규헌이 이야기 > 출산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BCG 주사맞은날..  (0) 2004.11.30
땡깡부림..  (1) 2004.11.29
무럭 무럭 잘크는 우리아가..  (0) 2004.11.29
쑥쑥 잘크는중...  (1) 2004.11.20
+3day 병원 퇴원하는날...  (1) 2004.11.17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5) 2004.11.15

Trackbacks 0 / Comments 1

  • 아무개고모다 2004.11.22 15:44

    근데 왜 이아이는 왼쪽만을 향해서 잘까..
    왼쪽에 뭐 있데??
    머리사이즈가 자란건지..왜 살이 빠져 보일까??
    이전 사진이 난 귀여운데..
    그리구..눈좀 빨리 뜨라케라!!

Leave Comments

+3day 병원 퇴원하는날...

어제 오후에 모자병동이라고 산모하고 애기가 같이 있게하더군요.
덕분에 잠좀 설쳤지만.. ㅎㅎㅎ



새벽에 일어나서 분유얻어다주고(병원 신생아실에서... 가져옴)
싸면 갈아주고... 쪼매난게.. 무지하게 싸던디...


산후조리가서 점심먹는(간단하게 젖병하나로 때움)중..

앞으로 계속해서 올려볼렵니다..To be Continue.....

'규헌이 이야기 > 출산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BCG 주사맞은날..  (0) 2004.11.30
땡깡부림..  (1) 2004.11.29
무럭 무럭 잘크는 우리아가..  (0) 2004.11.29
쑥쑥 잘크는중...  (1) 2004.11.20
+3day 병원 퇴원하는날...  (1) 2004.11.17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5) 2004.11.15

Trackbacks 0 / Comments 1

  • 이경복 2004.11.20 01:52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고생하셨습니다.
    영구 통해서 소식은 듣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인사를 드리네요, 아이도 건강하다고...
    아기가 이쁘네요, 이름이 뭔가!!!
    해복하세요...^^

Leave Comments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진통한지 4시간 반만에 나왔네요. 고생한 애기엄마한테 엄청 고맙구요~. 이쁘게 키우겠습니다.. 아~ 성별이 뭘까요? 고건 난중에 천천히...



'규헌이 이야기 > 출산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BCG 주사맞은날..  (0) 2004.11.30
땡깡부림..  (1) 2004.11.29
무럭 무럭 잘크는 우리아가..  (0) 2004.11.29
쑥쑥 잘크는중...  (1) 2004.11.20
+3day 병원 퇴원하는날...  (1) 2004.11.17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5) 2004.11.15

Trackbacks 0 / Comments 5

  • 더기 2004.11.16 09:12

    와~~형 추카추카

  • 마르스 2004.11.16 16:22

    추카추카...

  • 송정맘 2004.11.16 16:25

    현정언니 넘넘 고생 많았구여~
    순산하신거 축하드려여~
    아가얌... 건강하고 이쁘게 자~알 커야 한다...

  • BlogIcon 소연이 2004.11.17 20:17

    득남을 추카해~근데, 모가 급하다고
    그렇게 일찍 나왔대~
    자~알생겼네~ 이뽀이뽀...

  • sam209 2004.11.17 23:30

    급하다? 그건 아니고, 언니가 뱃속에 애기한테 힘들다고 빨리나오라고 엄청주문했거든..
    아기가 주문받아준거지 뭐! ㅎㅎ

Leave Comments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1,263,121
  • Today : 358
  • Yesterday : 1,017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