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비뚜비뚜뚜바의 일상모음 :: '애니메이션 & 영화' 카테고리의 글 목록

디스트로이어 (Destroyer, 2018) 시사회

 

일시 : 2019.09.18 (수) 20:00~22:10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7층 2관 (laser) L열 5~10번

 

장르 : 범죄, 스릴러  |  미국  | 121분  |  2019 .09.19 개봉 


 
감독 :  캐린 쿠사마

 

출연 : 니콜 키드먼 (에린 벨 역), 세바스찬 스탠(크리스 역), 토비 켑벨  (사일러스 역 ),  스쿳 맥네이리 (에단 역),

타티아나 마슬라니  (페트라 역), 제이드 페티존 (쉘비 역)

 

 

디스트로이어는 니콜 키드먼이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호평을 받은 영화로

17년간 복수를 기다린 주인공 역을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왜소해 보이는 체격으로 힘들게 표현하는 캐릭터가 펼치는 복수극이라 보기에도 힘든 만큼 긴 호흡으로 진행이 됩니다.

 

영화 초반에 진행을 보고 혹시? 하는 생각을 했는데.....

암튼.

 

현재의 스토리 진행에서 과거의 생각이 반복적으로 크로스 되는 방식의 전개로 이 과정이 경계없이 진행되어 피로감이 누적되네요.

 

흡사 고구마 먹다가 목이 메이는 것과 같이 차곡차곡 뭔가를 쌓아나가지만 사이다 먹고 트림할 정도의

시원함은 없더라고요.

 

특별하게 연관이 없어 보이는 씬을 강조 내지는 너무 길게 가져가는 표현력을 과감하게 줄였으면 좋았을 거 같았습니다.

 

17년 동안 복수를 위해 하이에나처럼 살아왔다 하는 설정에

왜?

꼭 그랬어야 해?

다른 방법도 있잖아?

하는 의문을 던져주는 영화였네요.

 

뭐랄까? 헐리우드 범죄 영화에서 식상한 컨셉을 지루하게 만든 영화?

 

배우의 연기를 일품이었지만 영화의 90%를 혼자 끌고 가다 보니 임펙트가 없이 지루함만 남았습니다.

 

이상 디스트로이어 시사회 후기였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퍼펙트맨 개봉예정 (Man of Men, 2018)


일시 : 2019.09.16 (월) 20:10~22:17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8층 13관(수퍼S) I열 4,5번


장르 : 드라마  |  한국  | 116분  |  2019 .10.02 개봉예정
 
감독 : 용수

출연 : 설경구(장수 : 목 아래가 마비, 손가락만 사용 가능), 조진웅(영기 : 폭력 전과로 사회봉사 명령을 받아 장수를 간병),

허준호(조폭 보스), 진선규(영기 절친 조폭), 지승현(영기보다 아우지만 보스에게 신임을 얻고 있는 엘리트 조폭)

김사랑(장수 비서)

 

 

시사회장에 등장한 감독과 배우님들... 조진웅님의 구수한 입담을 담아봤습니다.

 

예고편을 보고 느낀 점은 언터처블: 1%의 우정 (Untouchable, 2011) / 업사이드 (The Upside, 2017)

리메이크 했나? 할 정도의 느낌었는데요.

 

위에서 언급한 두 작품은 원작과 리메이크 작품으로 실화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많은 감동을 주었지만

시사회로 접한 퍼팩트맨은 로또 당첨 같은 대박으로 인생 역전하는 단순한 재미를 주는 느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언터처블: 1%의 우정 (Untouchable, 2011) / 업사이드 (The Upside, 2017)

백만장자와 빈곤한 간병인의 만남 그리고 백만장자가 간병인을 정상적인 사회인으로 복귀를 도와주는 스토리.

 

퍼팩트맨

성공한 변호사이자 시한부 인생을 사는 주인공와 사회봉사로 간병을 하게 되는 조폭,

그리고 시한부 인생을 사는 주인공이 생명보험 수혜자 자격을 넘기는 조건으로 소원 들어주기 미션 제안하는데

이 과정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영기가 개과천선하는 스토리.

 

이러하다 보니

영화 중반까지 업사이드의 스토리가 비슷하게 느껴지면 아무런 감흥 없이 보게되네요.

개인적으로 조폭이 등장하는 영화를 안 좋아하고 안 보는 편인데 퍼팩트맨에도 조폭스러운 조진웅 님의 연기가

시작부터 끝까지 진행되니 조폭이 등장하는 스토리에 거부감이 있으면 패슈하시는게 좋습니다.

 

또한

위에서 언급한 두 편을 보지 않으신 분들이라면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라이센스를 계약으로 정식으로 리메이크한 영화가 아니라고 하는데 카피라고 해야할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이상 퍼팩트맨 시사회 후기였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힘을 내요, 미스터 리 (CHEER UP, MR. LEE, 2018) 시사회

 

일시 : 2019.09.02(월) 19:40~21:41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5관 H열 15, 16열

코미디? 드라마? |   한국  | 111분  |  2019 .09.11 개봉 
 
감독 : 이계벽

출연 : 차승원(철수), 엄채영(샛별), 박해준(철수 동생), 김혜옥(샛별 할머니), 안길강(과거를 숨긴 철수 동네 주민)
전혜빈(철수 동생 와이프), 성지루, 조한철 등...

 

 

시사회를 보고 느낀 점은....

 

왜? 이 영화가 코미디로 둔갑을 했는가입니다.

 

코미디 요소는 바보로 등장하는 차승원 씨의 연기와 몇몇 상황이 전부? 예고편처럼 100% 코미디는 아닙니다.

현재의 마케팅 내용을 보면 유해진 주연의 "레슬러" 느낌이 나네요.

 

바보스럽게 등장하는 주인공 (코믹 느낌)- 주인공과 엮이는 사건(살짝 코믹 상황 추가)  - 주인공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 (심파)

순으로 진행되네요.

 

바보스럽게 등장하는 주인공이 맨발의 기봉이 느낌이었으면 대박이 었겠지만....

멋지게 생긴 차승원 형님이라 완전히 망가지는 건 실패했습니다.

 

소소하게 볼만한 영화?로 보이는데 무리한 마케팅으로 코미디 영화로 둔갑된걸 보니 흥행은 기대하기 어려울 거 같네요.

 

밀가루 반죽 밀면서 이 집이 맛집이에요? = 맛집.

대부분의 플롯이 럭키에서 가져온 게 많더군요. 

 

차승원 씨가 바보연기를 해서 = 코미디

뭐 이런 느낌이네요.

 

 

현재 인터넷에 배포된 예고편을 모두 챙겨보시면 대략적인 스토리가 예측이 되니 참고하시고요.

(바보 주인공, 병에 걸린 딸, 전직 소방관... 몇 가지 키워드들이 예고면에 모두 나오네요)

 

개인적으로 따! 따! 따따따!를 한번 더보시는걸 추천합니다.

 

나중에 추석특집으로 TV에서 나오면 보세요.

 

이상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시사회였습니다.

 

※ 영화시작 5분 후에 카메라 플래시 켜고 들어와서는 자리 잘 못 앉으신거 같아요.

저희 자린데.....

 

" 이런 미친것들아 니들이 들어온 이곳은 5관이고 너그들 표에는 8관이라고 되어있다.!! "

 

영화보는데 플래시 켜고 빳빳하게 서서다니고 있어

늦게 들어오면 영화보는 사람들을 위해서 자세를 낮추고 다녀야지...

 

으이구.. 매너 없는 인간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엑시트 (EXIT) 2019

 

일시 : 2019.08.18(일) 17:30~19:23

장소 : 롯데시네마 노원 4관 H열 13,14열

코미디  |  한국  |  103분  |  2019 .07.31 개봉

감독 : 이상근

출연 : 조정석(용남), 윤아(의주), 고두심(현옥), 박인환(장수), 김지영(정현), 강기영(구 점장)외

 

★★★★★★★★★★★★★★★★★★★★★★★★★★★★★★★★★★★★

근래 본 한국영화 중에서 빠른 전개 그리고 군더더기 없는 스토리로 재미를 주었습니다.

조정석의 현란한 철봉 연기와 클라이밍 기술이 꽤 긴장감을 주었는데요.

 

한국 영화의 고질적인 심파가 없어서 좋았고 숨 가쁘게 진행되는 스토리가 의외의 재미가 있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분노의 질주: 홉스&쇼 (Fast & Furious Presents: Hobbs & Shaw, 2019)

 

일시 : 2019.08.16 (금) 20:25 ~ 22:50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15관 레이저 G열 008, 009번

액션  |  미국 | 136분 |  2019 .08.14 개봉

감독 : 데이빗 레이치

출연 : 드웨인 존슨(루크 홉스), 제이슨 스타뎀(데카드 쇼), 이드리스 엘바(브릭스턴), 바네사 커비(해티 쇼),

헬렌 미렌(퀴니), 에이사 곤살레스(마담 M)외

 

 

영화를 보는 내내 내 분노가 끓어오른 영화

스토리의 개연성은 뜬금없고 액션에 치중한 영화로 몇몇 액션 시퀀스 위주로 짜맞춘 티가 많이 나는 영화로

빠박이 형들의 네임밸류를 심하게 말아먹은 영화로

 

대머리 브로맨스, 덩치와 어울리지 않게 너무 말이 많아서..... 떠벌이 대사를 모두 들어내고 액션을 더 넣었으면

좋았을 거 같았다는....

 

분노의 질주를 생각하면 정말 산으로 가는 스토리로 뜬금없는 영화로 스핀 오브 영화 치고는 상당히 말아먹은 느낌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1,235,044
  • Today : 466
  • Yesterday : 1,159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