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비뚜비뚜뚜바의 일상모음 :: '애니메이션 & 영화'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닥터 슬립 ( Doctor Sleep, 2019 ) 시사회

 

일시 : 2019.10.31 (목) 19:30~22:11

​장소 : CGV 용산 아이파크몰 4관 (레이저) K열 7, 8번 

장르 : 스릴러  |  미국  |  152분 |  2019 .11.07 개봉 예정
 
감독 : 마이크 플래너건

출연 :  이완 맥그리거(대니 토렌스), 레베카 퍼거슨(로즈 더 햇), 카일리 커란(아브라 스톤)외

 

★ ★ ★ ★ ★ ★ ★ ★ ★ ★ ★ ★ ★ ★ ★ ★ ★ ★ ★ ★ ★ ★ ★ ★

 

이 영화는 샤이닝 이후 스토리로 알고 있는데

영화의 전개는 친절하지 않습니다.

 

스크린 사이즈가 1.33 : 1 ( 4:3 ) 비율로 전개되며 오프닝과 더불어 샤이닝 음악으로 시작하면서 공포감을 조성하는데요....

 

영화의 시작은 샤이닝을 죽여서 영혼(스팀)을 흡수하며 영생을 누리는 트루 낫이라는 비밀 조직이

샤이닝을 사냥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더불어 어린시절 오버룩 호텔 유령에 시달리는 대니의 어린시절과 알콜 중독으로 방탕한 생활을 하는 성인이 된

대니가 한 마을에 정착하면서 초능력으로 만나게되는 아브라

그리고 아브라의 엄청난 능력을 탐내는 트루 낫 조직의 리더 로즈, 아브라를 구하려는 대니 서로 얽히는 영화인데요.

 

공포물 처럼 포장되어있지만 시작은 미드 히어로즈 시즌 1,2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초능력자를 찾아다니는 초능력자들의 이야기 같은 느낌?

소재는 신선하지만 진행은 꽤 지루한지라..... 많은 인내심을 요하는 영화입니다.

 

마지막 빌런 로즈를 싸우기 위해서 선택한 장소가 오버룩 호텔이 등장하면서

오~ 이제 공포의 시작인가? 하지만 어? 이게 끝이야? 예.. 그냥 끝입니다.

 

임펙트가 없어요. ^^;

 

여기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호텔의  237호에 살고 계시는 할머니 유령입니다.

초반에 강렬한 공포감을 주면서 등장하지만.....

 

반복적으로 불량배에게 끌려가는 모습?으로 연출되다 보니

측은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하지만 표정이 너무 귀여워서 보다가 혼자서 낄낄거리면 웃었다는....

 

전작 샤이닝 후속이기에 영화 샤이닝이나 원작소설을 읽은 분들이라면 어떠한 재미를 찾을 수 있겠지만

저처럼 사전지식이 없는 경우 그닥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닌 거 같네요.

 

공포를 빙자한 샤이닝 이후 대니의 이야기를 친철하게 설명해주는 스토리였습니다.

 

 

이벤트로 받은 렌티큘러카드... 일반적인 렌티큘러 카드보다 입체감이 없네요.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람보 : 라스트 워 ( Rambo: Last Blood, 2019 ) 시사회

일시 : 2019.10.17 (목) 20:10~22:00

​장소 : CGV 용산 아이파크몰 4관 (레이저) O열 1,2,3,4번 

장르 : 액션  |  미국  |  101분 |  2019 .10.23 개봉 예정
 
감독 : 애드리언 그런버그

출연 :  실베스터 스탤론(람보)외

★ ★ ★ ★ ★ ★ ★ ★ ★ ★ ★ ★ ★ ★ ★ ★ ★ ★ ★ ★ ★ ★ ★ ★


개인적으로 람보 : 라스트 워 (한국형 제목)보다 영문 그대로 라스트 블러드로 마케팅했으면 더 좋았을 거 같습니다.

예고편을 봤을 때 라드트 워 같았지만 영화를 보고 난 후에는 라스트 블러드가 더 와닿더라고요.

 

솔직히 이야기해서 영화는 예고편의 액션이 전부입니다.

보통 이렇게 표현하면 본편인 영화에서는 볼 게 없는데 람보는 그 반대더군요.

 

19금에 걸맞게 최대한 수위를 낮추어 제작한 게 예고편 영상이었습니다.

 

영화 제목에서 예측하시겠지만 영화의 서두는 왜? 라트스 워 인지 과정을 설명해주는 70%의 과정은 지루합니다.

어떤 개연성을 만들어 주기 위해서 꽤 긴 스토리를 흘려보내거든요.

 

라스트 워에 돌입하는 순간 람보 1,2 편의 전성기 못지않은 활약을 펼치는 노익장의 모습을 보고 오~~ 감동.

테이큰의 분노, 존윅의 무차별 살상, 추가로 킬빌의 잔혹함이 믹스되면서 끝짱납니다.

 


잔인하게 살육하는 내용이 영화 초반부터 시작했다면 고어 물이 되었겠지만,

람보가 분노로 각성하는 과정과 그의 분노를 공감하는 순간!! 복수의 쾌감을 느낄 수 있었네요.

 

과거 람보, 코만도류의 80년대 액션 영화를 좋아하셨던 분들이라면 한번 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아요.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애드 아스트라 (Ad Astra, 2019)

일시 : 2019.09.26 (목) 19:00~21:13

장소 : 롯데시네마 용산 8관 (5층) G열 7, 8번

장르 : SF |  미국 | 123분 | 2019.09.19. 개봉

감독 : 제임스 그레이

출연 : 브래드 피트(로이 맥브라이드), 토미 리 존슨( 클리포드 맥브라이드), 리브 타일러(이브 맥브라이드),

루스 네가(헬렌 란토스), 도날드 서덜랜드(프루이트 대령) 외

 

 

브래드 피트가 좀비 영화에 나온다고 했을 때 에이~ 했었다가 영화에 푹 빠져서 본적이 있었는데요.

다들 아시죠? "월드워 Z"

 

잔인하게 물고 뜯는 좀비 영화를 치밀한 관찰 영화로 탄생시킨 작품이자 브래드 피트의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영화였었는데요.

 

이후 또 하나 Z 시리즈라 하면서 "잃어버린 도시 Z" 라는 영화가 등장합니다.

 

브레드 피트가 제작을 했다고 해서 기대를 하고 봤다 이도 저도 아닌 그래 뭔가 있을 거야 하고 기대했다가 거품 빠지는

스토리로 허탈감을 주었던 영화. 그 영화를 감독이 이번에 애드 아스트라를 감독하셨습니다.

 

영화 개봉전부터 감독의 전작인 "잃어버린 도시 Z"에 대한 연출력을 알고 있었기에 기대를 안 하고 있었는데요.

 

이 영화를 보신 몇몇 분들은 "잃어버린 도시 Z"의 우주 버전이라고 이야기를......

 

그래도 공짜 티켓이 생겨 친구와 함께 영화를 보았습니다.

 

솔직히 영화는 아무런 내용이 없습니다.

주인공의 아버지가 수십 년 전에 외계인을 찾으러 해왕성에 갔다가 우주선에 문제가 생겨 발생하는 전자기파가

은하계의 전자장치를 교란시키는 문제가 발생하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들이 화성으로 갔다가

불법으로 해왕성으로 가서 아버지를 만나고 고장난 우주선을 핵폭탄으로 해결하고 지구로 귀환하는 내용입니다.

 

영화의 대체적인 스토리 흐름과 지루함은 잃어버린 도시 Z의 우주 버전이라는 말이 딱 맞는데...

의외의 상황이 영화에 몰입하게 하더라고요.

 

이유는 바로 브래드 피트의 연기입니다.

 

브래드 피트가 보여주는 고뇌하는 연기에 몰입하게 되면서 그 쓸데없이 긴 호흡을 맞춰가고 있는

제 모습을 보면서 뭐 그리 쓸데없는 영화에 빠져들지? 할 정도였습니다.

 

영화가 재미는 없는 데 꽤 집중하다 보니 은근히 재미를 느끼게 되는데....

 

이 영화는 정말 시간이 널널할때 봐야하는 영화입니다.

큰 화면으로 주변이 조용할 때 보시면 집중하면서 의외로 재미있게 보실 수 있어요.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터미네이터 2 3D 시사회

 

일시 : 2019.10.10 (목) 19:30~21:57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7관 J열 5, 6번

( 7관 J열은 조금 멀게 느껴지고 앞으로 F~H열까지가 최상의 화면 크기인 듯 )

장르 : SF 드라마 |  미국 | 117분  | 2019 .10.09 개봉 

장르 : SF | 미국 | 137분 |  2019 .10.24 재개봉  (2013 .11.14 재개봉, 1991 .07.06 개봉했었음)
 
감독 : 제임스 카메론

출연 :  아놀드 슈왈제네거(터미네이터), 린다 헤밀턴(사라 코너), 에드워드 펄롱(존 코너), 로버트 패트릭(T-1000) 외

 

 

터미네티2는 말할 필요가 없는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DVD부터 블루레이까지 모두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좋아하는 영화임에도 이번 3D 재개봉을

기대하고 있었는데요.

 

시사회 이벤트에 당첨이 되어 즐겁게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최근 3D 스테레오로 제작된 영화가 아니기에 모든 화면에서 입체감이 느껴지진 않지만

중간중간 적절하게 3D 효과로 입체감을 주어서 기존과 다른 느낌으로 영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3D와 같이 자막만 3D 효과가 두들어지는 부분이 종종 있어

자막을 읽을 수 없었다는... 

 

그래도 마스터피스는 다릅니다.

 

돈 주고 본다면 제미니 맨 보다 터미네이터 2 3D가 확실히 돈 값하네요.

 

극장에서 꼭 보시길...

 

현장에서 준다는 3D 포스터인데요.

 

4 X 6 사이즈의 포스터인데 한쪽은 왼쪽의 사진 이미지, 반대편은 오른쪽과 같이 2개의 이미지가 겹쳐있는 렌티큘러 포토 카드였습니다.

※ 렌티큘러는 보는 시야에 따라 이미지가 다르게 보이는 효과를 이야기함

 

느낌을 설명하면 왼쪽으로 보면 터미네이터의 뒷모습, 오른쪽으로 보면 얼굴이 보이는 형태입니다.

스캔으로 구현이 안 되는 부분이라...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제미니 맨 (Gemini Man, 2019)

일시 : 2019.10.09 (수) 08:50~10:57

장소 :  롯데시네마 노원 10층 10관 (층) G열 3~4번

장르 : SF 드라마 |  미국 | 117분  | 2019 .10.09 개봉 
 
감독 : 이안

출연 : 윌 스미스(헨리 / 주니어 1인2역),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대니), 클라이브 오웬(클레이), 베네딕 윙(배런) 외


★★★★★★★★★★★★★★★★★★★★★★★★★★★★★★★★★★★★★★★★★★★

이 영화는 개봉 전 부터 윌 스미스의 1인2역을 강조하던데....

뛰어는 정부 요원인 헨리가 은퇴를 이야기하자 그의 젊은 모습의 새로운 킬러가 등장하면서 긴박감을 주면서 시작합니다.

 

하지만.... 헨리의 DNA를 갖은 복제인간 주니어를 헨리가 자신의 과거의 약점을 자극하여

클레이와 주니어를 교란하게 되는데.....   사탕발림에 넘어오듯 주니어는

헨리의 편이 되고 내용은 그럭저럭 마무리됩니다.

 

괜히 복제인간 스토리로 끌고가서 재미는 무색하게 만든 느낌?이네요.

 

이 영화 액션을 표방한 이 영화는 휴머니즘을 강조하는 드라마로

중국 자본이 투자된 영화들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데요.

 

이름있는 주인공 섭외 지지부진한 스토리, 임펙트 없는 액션 등...

다만 HFR 3D+ 상영에서는 입체감이 상당하는 호평이 있는데 스토리에 투자한 게 아니라

HFR 3D+  효과에 투자했나 봐요.

 

크게 감동받을 영화, 액션이 화끈한 영화는 아니니 관심 있는 분들만 관람하시고

2D보다는 HFR 3D+로 관람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1,306,471
  • Today : 717
  • Yesterday : 1,198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Flag Counter